[인터뷰] 정순희 디자이너 '전통과 현대를 주얼리에 담다'

(뉴스 투데이 = 강 소슬 기자) 올해로 12 회를 맞이하는 '2014 한국 주얼리 페어'가 24 일부터 27 일까지 서울 강남구 삼성동에 코엑스 전시장에서 개최된다.

이번 전시에서는 이번 9 월 한국 귀금속 보석 디자인 협회가 청와대 사랑채에서 개최됐던 작품들을 다시 초대하는 특별전 인 전통과 현대의 만남 '주얼리 문화 전'을 만나볼 수있었습니다.

수상 열린 '제 13 회 국제 주얼리 디자인 공모전'에서 대상을 수상한 수리 트리의 정순희 디자이너를 전시장에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.

– 수상 열린 '제 13 회 국제 주얼리 디자인 공모전'에서 대상을 수상한 소감
“전통과 현대의 만남이라는 모티브를 가지고 주얼리를 작업 할 때 재미있게했는데, 대상까지 수상하고 나니 정말 기분이 좋았다.”

– 이번에 수상한 작품의 영감은 누구 에게서나
“모티브는 '전통과 현대의 만남'으로 정해져, 영감을 위해 인사동을 찾았다. 그 곳에서 꽃신을보고 영감을 받아 '꽃신'이라는 주얼리를 제작하고,이 작업을하다 보니 색시에 영감을 받게되어 이후 족두리, 저고리, 버선이란 작품을 연이어 번역”

– 작품에 대한 간단히 설명을 부탁한다
“족두리 나 저고리, 버선과 같은 것들은 고전적인 것들이다. 기존의 보석으로 화려하게 표현 된 현대적인 여성의 세련미가 느껴지도록 표현했다”
– 주얼리 페어에 참여하게 된 소감
“이번 전시가 처음이 기획. 이전에도 여러 번 참가했지만, 올 해 만큼은 느낌이 남다르다. 상을 수상한 뒤 열게 된 전시 라 그런지 다른 분들도 작품들을 다르게 봐주는 것 같다. 이전에는 바이어를 상대하기 위해 참여했다 볼 수 있는데, 지금은 제 작품을 전시하는 느낌이 들어 기분이 좋다.”

(뉴스 투데이 = 강 소슬 기자)